금강상징

글로벌 융합형 혁신인재 양성

상징동물_용(龍)

비등(飛騰)하는 동물로 알려진 용은 비늘을 지닌 동물의 수장이라 하여 사령중에서 인충지장(鱗蟲之長)이라고 한다. 또한 양(陽)의 극(極)을 의미하여 비늘의 줄도 81개(9*9)로 알려져 있으며 황제의 상을 나타낸다. 육도삼약(六韜三略)에서는 용의 의미를 능소능대(能小能大)라 하여 신축성 있는 만능을 시사하고 있다. 그리고 용유구사(龍有九似)라 하여 아홉 가지 동물의 모습을 모두 가지고 있어 길상의 최고 상징으로 여겨진다.

교화_백련(白蓮)

백련은 더러운 물 속에서도 깨끗한 자태를 피운다. 그래서 불교에서는 속세의 더러움속에서도 물들지 않고 깨끗한 불심을 피우는 것처럼 청정함을 드러낸다 하여 소중히 여긴다. 청정무구한 본성을 지닌 것을 상징한다.

교목_박달나무

박달나무는 국조(國祖)인 단군을 상징하는 나무로 통한다. 그것은 환웅(桓雄)이 박달나무 아래서 신시정치(神市政治)를 폈다는 데서 유래하고 있다. 정다산이 쓴 아언각비(雅言覺非)에서는 목질이 단단한 박달나무를 오향수(五香樹)로 표현하고 있다. 즉 뿌리, 껍질, 잎, 꽃, 열매의 향기가 각각 달라 그 같은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.

교색_황색

황색은 오행에서는 중앙토(中央土)를 의미하는데, 토(土)는 만물을 화생(化生) 시키는 만물의 어머니로 통하고 있다. 그래서 황(黃)은 만물의 뿌리이며 중(中)이며 토(土)를 의미한다.

  • 담당부서안내
  • 부서명 기획조정팀
  • 연락처 041)731-3021
TOP